본문 바로가기
고객관점 비즈니스전략

10대 20대 선호 브랜드 지그재그(카카오 인수기업) vs 무신사 에이블리 장단점 정보

by 아빠의 시선으로 보는 세상 사는 이야기 Super Mom & Daddy 2021. 4. 22.

10대 20대가 제일 선호하는 브랜드는 어디일까요 라는 질문을 던지면 무신사 지그재그 에이블리라는 온라인 플랫폼 기업을 브랜드로 인식하고 서슴없이 대답을 하는데 왜 그런지 이유가 궁금해서 3개 기업들에 대해서 잠깐 정리를 해보고자 합니다. 카카오가 인수를 하면서 더 핫한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가치가 증가를 하기 시작을 하면서 스타일 난다에 이어서 두 번째 지그재그가 대기업에 인수가 된 사례가 된 것이어서 관심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사실 패션 브랜드로 지그재그 무신사 에이블리 등을 말하는 것은 약간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보여지는데요 진정한 패션 브랜드를 디자인부터 생산 판매까지 하는 경우라면 패션 브랜드로 인식하는 것이 맞지만 요즘 두각을 드러내는 기업은 온라인 플랫폼과 패션상품 비즈니스를 결합한 사업이라고 봐야 할 듯하는데요 10대 20대 들이 선호하는 게임 이외 패션 잡화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는 기업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각 기업별 매출 규모는 무신사가 1조2천억, 지그재그 7,500억 원 , 에이블리 3,800억 원, W컨셉 3천억, 브랜디 3천억 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관련키워드는 카카오 지그재그 인수, 온라인 플랫폼 기업 m&a 투자 및 인수 입니다.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패션 온라인 몰 지그재그, 무신사, 에이블리 

 

 

순서

1) 무신사 그리고 우신사

2) 지그재그

3) 에이블리 ably

4) 대기업들의 패션 온라인 플랫폼 기업 인수 및 투자 사례들

5) 마무리하기

 

 

 

1) 무신사 그리고 우신사

첫째로 무신사 아디다스 나이키 뉴발란스 등 스포츠 1등 브랜드가 입점하여 운영 중인 온라인 편집샵이며  장점으로는 모든 상품이 무료배송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 장점이기도 하다. 매주 금요일마다 있는 래플 이벤트를 통해서 또한 젊은 층을 무신사 온라인 스토어 집객을 유도를 하고 있습니다. 10대 20대를 떠나서 전 연령층이 좋아하는 브랜드 등이 있는 것이 특징이기도 한 무신사입니다.

 

무신사-여성-모델컷-상품
무신사 여성 모델 컷 상품

 

우신 사는 여성 브랜드를 특화를 한 것인데요 운영 중에 있지만 여성 브랜드가 약해 보이는 부분을 강화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최근 작년 거래액 1,800억 회원 295만 명 3년 만에 몸값 300억에서 2,000억을 껑충 뛰어 오른 패션 플랫폼 29cm가 시장에 물건으로 나오면서 CJ오쇼핑과 무신사가 뛰어들면서 인수 작업에 돌진을 하고 있는데요  e커머스 사업 영역을 확장하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는데요 젊은 층에 대한 고객 확보에 기업들이 투자를 늘리는 것은 구글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 등에 젊은 이들이 시간을 보낸다라는 것이 큰 이유로 보입니다.

 

29cm의 윤자영 스타일 셰어 대표는 지난 2018년 GS홈쇼핑으로부터 300억에 29CM를 인수 후 코로나 상황으로 2000억 기업가치를 만든 상황이라 게임에서 뿐만 아니라 패션과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변화가 더 커지고 있는 상황이 몇 년간 전개가 되고 있습니다. 물론 소위 백화점의 알뜰 노른자 땅에 한자리 수수료를 내거나 수수료가 10% 초반대로 입점한 브랜드력은 아니지만 패션과 온라인 플랫폼은 이제 땔 수가 없는 관계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2) 지그재그

두 번째로 지그재그는  실시간 top베스트 100개 상품에 대해서는 무료배송이 걸려 있고 최대 90% 할인까지 하는 상품들이 눈에 많이 띄어서 지갑이 얇은 젊은 층이나 디자인을 선호하는 입장에서는 혹하게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감탄스러운 장점으로는 또한 여러 브랜드 상품을 합배송으로 하는 경우는 쉽지가 않을 텐데 합배송을 해 주는 시스템이 있습니다.  합배송 시스템이 정말 좋은 경우인지 이런 기준을 지키고 확인해야 하는 실무 운영자와 브랜드가 합배송을 위해 상품을 모아야 할 텐데 감탄스럽기까지 합니다. 합배송이 비중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지그재그-앱 다운로드-현황
지그재그 매출 앱 다운로스 현황

 

2015년 출시 이후에 3700여 개 이상의 패션 소호 브랜드가 입점을 해서 엄청한 입점수를 자랑하기도 하는데요 지금은 공식적으로 4천여 개로 늘어난 상태이고 20년 매출액은 7500억으로 1조가 곧 되지 않을까 하는 억 소리가 아닌 조소리가 날 것 같은 대형 쇼핑몰인데요, 네이버가 여성 카테고리가 강세인데 이에 견제구를 던지면서 카카오가 지그재그를 인수를 하게 돼서 향후 매출 규모 성장이 어느 정도까지 진행이 될지 궁금해지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윤여정모델-앉아있는-모습-지그재그모델
지그재그 윤여정 광고 모델

여러 브랜드 그것도 4천여 개의 브랜드가 입점해 있다면 일종의 패션 백화점이라 이러한 경우는 장점은 바로 한 곳에서 여러 스타일의 상품을 고를 수 있다는 장점이 좋을 것이고 입점한 브랜드가 서로 경쟁하는 시스템이라 할인 상품들도 많이 쏟아 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 되겠습니다. 이것을 반증하는 것이 여성 쇼핑 앱 지그재그가 패션 앱 최초로 지난해 2천만 건에서 올해  모델로 윤여정 씨를 내세워 홍보를 하면서 누적 다운로드 3000만 건을 돌파한 부분인데요 여성층 인구가 몇 명인지는 모르겠지만 점유율이 엄청 더 올라가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3) 에이블리 ably

8352 마켓이 입점해서 9만여 점의 상품들이 입점한 에이블리는 지난해 신세계 시그 나이트 1호 투자사로 선정돼 30억 원의 투자를 유치, 누적 투자금액이 440억 원에 달하고 있는 기업이며 매출액은 지그재그의 절반 수준인 3800억입니다.

 

 

에이블리-앱다운로드현황
에이블리 앱 다운로드 현황

 

 

최근 이랜드리테일에서 운영하는 슈즈 SPA 슈펜이 유튜버인 밤비 걸(심정현)님과 협업해 선보인 슈펜 X밤비 걸 여성화가 에이블리에서 단독 출시되었는데 5일 만에 1만여 켤레로 판매가 되면서 1억을 돌파하면서 활발한 콜라보 등을 펼치는 등 지그재그 무신사에 이어서 쇼핑 앱 검색 5위권 안에 있는 온라인 쇼핑몰인데요 지그재그처럼 시간 단위 이벤트 등 10대 20대 들이 선호하는 앱 중의 하나입니다.

 

 

 

 

4) 대기업들의 패션 온라인 플랫폼 기업 인수 및 투자 사례들

 

카카오  지그재그 인수 1조, 신세계 쓱 닷컴 더블유컨셉 인수 2650억, 롯데쇼핑 중고나라 인수 1150억, imm인베스트 먼트 외 무신사 투자 1300억, 신세계 시그 나이트 에이블리 투자 30억, 네이버 브랜디 투자 30억 등은 이러한 10대 20대 고객층을 잡기 위한 온라인 플랫폼 기반 패션상품을 판매하거나 거래하는 기업에 대한 가치가 늘어나고 있음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네이버와 신세계에 인수 투자 등에 잠깐 살펴봅니다.

 

 

대기업-온라인기업-투자및인수현황
대기업의 온라인플랫폼 기업투자 및 인수 현황 (출처 서울경제)

 

 

네이버의 브랜디 100억 투자

또한 여성 카테고리가 강점인 네이버의 경우도 지난해 10월 직접 투자 방식으로 패션 플랫폼 브랜디에 100억 원 규모의 투자 진행을 했습니다. 브랜디의 경우는 2014년 12월 설립된 여성 패션 플랫폼 브랜디와 남성 패션 플랫폼 하이버를 운영을 하고 있는데요 상품 포장, 배송, 고객 응대까지 처리해주는 올인원 풀필먼트(통합 물류대행) 패션 서비스 ‘헬피’를 같이 운영을 하고 있어서 상품부터 물류까지 운영하는 회사이기도 했습니다.

 

추가적으로 네이버는 패션 도매상과 전국 패션 소매상을 연결하는 동대문 패션 커머스 플랫폼 ‘신상 마켓’에 투자도 하면서 패션 부분을 거머쥐려는 부분에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쉬움이라면 구글이 다른 카테고리에서 엄청난 점유율을 계속 높이면서 네이버의 온라인 검색 점유율 부분에서도 이제 위협을 엄청 받고 글로벌 기업과의 점유율 전쟁에서 언제까지 우위를 점할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신세계의 W컨셉 인수

또한 유통 신세계는 자사 통합 쇼핑몰인 SSG닷컴을 통해 20~30대 여성 전용 패션 플랫폼 더블유컨셉(W컨셉)을 인수를 하면서 대기업들의 온라인 유입 전쟁이 시작이 되었다 라고도 보여 집니다. 신세계는 W컨셉을 약 2,650억 원에 인수를 했는데요 늦게 시작을 했지만 패션업이 핀테크 기업과 결합하는 사례는 더 있을 것이라 판단이 되고 있습니다.

 

또한 W 콘셉트의 경우 디자이너 콘텐츠를 강점으로 해외 법인을 통한 사업 판매 기반을 다져 놓은 상태로 알려져 있습니다.

 

 

5) 마무리하기

 

코로나 시대 이전부터 온라인 판매 비중의 증가로 인해 상품 확보를 해야 하는 패션 유통 기업이라는 백화점과 아웃렛 기반 기업들의 고민은 바로 향후 10대 20대 고객층이 소비자가 되는 향후 쇼핑의 패턴 변화는 두려워해야 하는 부분이고 이 고객층을 어떻게 더 확보할 것 인가에 대한 고민거리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패션 테크가 접목된 기업의 탄생은 매출 성장에 대한 기대치는 긍적인 부분으로 명확해 보입니다.  여러 해 전부터 수익을 동반하는 기업 구조를 만들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미리 준비한 기업들은 조금 더 쉬운 고객 확보가 될 것이라 보입니다. 쿠팡이 아직까지 적자 규모인데도 돈을 퍼붓고 있는 이유를 잘 생각을 해야 하는 것과 일맥상통하고 그들이 가진 고객 데이터 기반은 엄청난 자산이 되기 때문이라 당분간 온라인 플랫 폼 기반 기업의 수익 관점은 들여다봐야겠지만 매출 성장은 긍정적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0